평창과 강릉 선수촌의 Bauerfeind 제품

2018 동계올림픽

한국에서 열리고 있는 동계올림픽에서 첫 메달이 수여되었습니다. 조직적인 진행 면에서 점차 능숙해지고 있습니다. 그 점은 양 올림픽 선수촌의 업무에도 해당됩니다. 여기에는 Bauerfeind 교정기 전문가들이 근무하고 있습니다.

독일 튀링엔주 쪼일렌로다에 본사를 두고 있는 Bauerfeind AG는 조직위원회의 "공식 서포터" 파트너 업체이며 보호대, 보조기, 압박 스타킹 및 정형외과용 인솔을 제공합니다. 독일, 오스트리아, 네덜란드, 벨기에, 스페인, 리투아니아 출신의 Bauerfeind 전문가들이 두 곳의 올림픽 선수촌 현장에 배치되어 있습니다.

강릉 올림픽 파크에서는 아이스하키, 컬링, 스피드 스케이팅, 피겨 스케이팅 및 쇼트트랙 경기가 열립니다. 이 스포츠 종목에서는 심각한 부상이 적으므로 해안의 폴리클리닉이 약간은 더 조용하게 운영됩니다. 여기선 지금까지 발 문제가 있는 경우 개별적으로 완성되어 있는 인솔 수요가 있었습니다.

평창 올림픽 선수촌에 있는 산 속의 동료들 경우와는 확실히 조금 다른 것으로 보입니다. 평창에서는 실외에서 개최되는 종목의 선수들이 메달을 놓고 경쟁합니다. 크로스컨트리 스키나 바이애슬론 외에도 루지, 스키 점프와 같은 위험한 종목과 알파인 및 프리스타일 스키어 그리고 스노보더의 결승 경기도 포함됩니다. 선수들이 훈련을 시작하고 첫 번째 예선전을 시작하자마자 거의 불가피하게 부상이 옵니다. 왜냐하면, 부상을 당하기 쉬운 종목에서는 안타깝게도 슬로프, 하프 파이프 또는 장애물 코스에서의 추락은 늘상 있는 일이기 때문입니다. 따라서 이러한 경기에선 꾸준히 무릎, 허리, 발목 및 손 부위의 부상이 생깁니다. 어깨 보호대도 벌써 필요해졌습니다.

일부 선수는 부상 후에 경기를 계속할 수 없으므로 수술을 위해 귀국길에 올라야 합니다. 예를 들어, 안타깝게도 GenuLoc 보조기가 최근 벌써 필요해졌습니다. 해당 보조기는 부상 후 무릎을 단단하게 고정시켜 고국으로 후송되는 동안 무릎을 안정적으로 유지시킵니다.

뒤로